default_setNet1_2

어린이보험추천 받고 어린이보험비교 진행하여 아이들보험 제대로 가입하기

기사승인 2023.03.28  14:11:17

공유
default_news_ad1

- 어린이보험추천 받고 어린이보험비교 진행하여 아이들보험 제대로 가입하기

   
 

갑작스럽게 맞이할 수 있는 질병과 상해는 그 경중에 따라 평범했던 일상을 앗아가는
존재가 되기도 한다. 그 질병과 상해가 가볍든 무겁든 간에 경제적인 부담으로
다가오기에 우리 삶에 있어 달갑지 않은 존재이다. 어떤 이들은 이런 상황이
닥쳤을 때 경제적인 부담 없이 적절한 치료를 받기 위해 각종 보험에 가입한다.
건강하고 안정적인 삶은 남녀노소에 관계없이 중요한 부분인데, 특히 어린아이들은
성인에 비해 면역력이 약하고 호기심이 왕성하기 때문에 위험에 노출될 일이 많다.

그래서 오늘은 비교사이트(http://bohumstay.co.kr/jchild2/?ins_code=bohumbigyo&calculation_type=1&checktype=child2)를
통해 알아보면 수월한 어린이보험에 대한 정보를 다뤄볼 예정이다.
어린 자녀가 있는 가정이나 임신, 출산을 준비하는 가정이라면 지금 있는,
혹은 태어날 예정인 자녀를 위한 어린이보험에 대해 한 번쯤 알아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혹여 알아보지 못해 어린이보험이 다소 생소한 부모라도 크게 문제 될 것은 없다.
이 글에서 어린이보험에 대한 중요한 정보와 주의해야 할 정보를 짚어보고, 차근차근
설계에 임하면 든든하고 합리적인 보장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

어린이보험처럼 뚜렷한 대상이 정해진 보험에 가입할 때는 보장 대상이나 한도, 조건
등 주의할 만한 부분이 더욱 많다. 그중 하나는 보험의 이름과는 다르게 30세
이하의 성인까지 가입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어린이보험은 성인 종합보험에 비해
보장성은 높고 보험료는 저렴하기 때문에 실제로 많은 성인들이 어린이보험을
선택하는 추세이다. 이런 정보는 어린이보험을 직접 알아보지 않았다면 쉬이 알 수
없는 부분인데, 오늘 정확한 정보를 알아보고 자신에게 더 유리한 방향으로 상품
선택에 임하도록 하자.

첫 번째로 주의해야 하는 부분은 만기 설정이다. 많은 부모들이 자녀가 오래
보장을 받았으면 하는 마음에 만기를 100세로 길게 잡고자 한다. 하지만 보장
기간이 지나치게 길어지면 이는 결국 보험료 부담이라는 화살이 되어 자녀에게
되돌아올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보험료를 평생 부모가 대납할 수는
없는 만큼, 자녀가 어느 정도 자라 사회초년생이 되면 관리를 넘기는 경우가 많은데
사회초년생인 자녀에게는 부담이 되어 중도에 계약을 해지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물론 만기를 80세, 100세 등으로 길게 설정할 시 자녀의 노후 대비까지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앞서 말했듯, 자녀가 성인이 된 후에도 오랜 기간 동안 보장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처음부터 만기를 길게 설정하는 것보다
30세 정도로 설정한 뒤 부모가 이를 관리하다가 자녀가 충분히 경제적 독립을 할
시기가 오면 관리를 자녀에게 맡기고 30세 만기 시점에 보험 기간을 80세,
100세 등으로 연장할 수 있는 제도를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첫 가입 시점과
만기 연장 시 보험료는 가입 대상의 나이, 질병 이력, 성별 등에 따라 개인차가
적용될 수 있으므로 자세히 파악한 후 실행되어야 한다.

어린이보험에서 특약을 구성할 때는 암, 뇌질환, 심혈관 질환 진단비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요구된다. 자녀가 어릴 때뿐만 아니라 성인이 된 이후에
생길 수 있는 질병에도 대비해야 하는데, 이런 중대질환은 한 번 발병하면 완치까지
기간이 오래 걸리기에 질병을 치료하는 것 외에도 여러 가지 문제와 마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진단비는 중증질환이 발병했다는 확정 서류를 보험사에 제출하면
심사 후 목돈으로 지급되는 특약이며, 사용 용도에 제한이 없다는 이점이 있다.
하지만 유의가 요구되는 부분이 있는데, 바로 보장 범위를 확인해야 한다는 것이다.

암의 경우 보험사는 일반암, 소액암, 유사암, 고액암으로 분류해 각 종류별로
진단비를 차등 지급하고 있다. 때문에 개인적으로 준비가 필요한 암이 어떤 범위에
포함되고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 생각하던 암이 유사암과 소액암에 포함되어 있다면
일반암 가입금의 1~20%만 지급될 수 있어 그 암이 일반암에 포함되는 상품을 찾는 것이 
유리하다. 하지만 보험사별로 수많은 상품의 정보를 찾아보기에는 어려울 수밖에 
없는데, 이때 비교사이트(http://bohumbigyo.kr/jchild2/?ins_code=bohumbigyo&calculation_type=1&checktype=child2)를
활용하면 다양한 상품의 특징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어 유용하다.
이를 통해 신중하게 알아보고 구성하면 자녀에게 든든한 미래를 선물할 수 있을 것이다.

코리아뉴스 webmaster@ikoreanews.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