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남군, 전남 최초 밀 전용 건조·저온저장 시설 공모 선정

기사승인 2021.12.06  17:09:18

공유
default_news_ad1

- 최신설비 건조·저온저장 신축 사업비 18억 원 확보

   
 
  ▲ 해남군 신청사 전경 / 사진=해남군 제공  
 

해남군(군수 명현관)이 2022년도 국산밀 건조·저장시설 공모사업에 전라남도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국산밀 건조·저장시설 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국산밀 자급 율을 높이고, 재배면적 확대와 품질향상을 위해 추진하기 위해 교육·컨설팅업체를 대상으로 사업을 선정했다.

해남군은 국비 7억2,000만 원을 포함한 18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으며, 현산농협에 국산밀 전용 건조·저장시설을 설비하게 된다.

특히 이번에 들어서는 시설은 기존에 사이로(저장탑) 시설 개념에서 벗어나 정밀한 습도 및 온도관리로 최상의 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밀 전용 저온저장시설로 설치할 계획으로 이 같은 최신 설비는 전남에서는 최초이다.

해남군 국산 밀 재배면적은 1,183ha로 전국대비 19% 전국 최대 주산지로서, 국산밀 교육·컨설팅업체도 전국 18개소 중 9개소를 운영해 국신 밀 재매면적 확보와 품질관리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사업 공모를 앞두고 해남군은 사업신청 단계에서 부터 신청자와 군 관계자, 전문가 등이 면밀히 검토해 사업계획서를 작성했고, 특히 현산농협을 중심으로 해남군의 남부권 4개 농협(6개읍면)과 생산 및 판매에 대해 공동으로 추진한다는 업무협약을 체결해 평가위원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았다.

또한 명현관 군수 및 윤재갑 국회의원 등이 직접 관련 부처를 방문, 최대 밀 재배 주산지로서, 국가에서 추진하고자하는 국산밀 자급화에 해남군이 많은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점 등을 적극 설명해 최종적으로 사업을 이끌어내는 성과를 거뒀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밀은 국내 자급 율이 1%로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고 생산한 밀도 건조 및 보관시설이 없거나 낙후되어 재배면적 증가 및 품질관리가 시급하다.”면서 “이번 사업 선정으로 고품질 국산밀 생산기반을 확대하고, 자급 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해 국산밀 자급화 및 품질관리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찬남 기자 jcrs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