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영암군,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어려운 이웃 집중 발굴·지원

기사승인 2021.12.06  16:57:54

공유
default_news_ad1
   
 
  ▲ 영암군 제공  
 

영암군은 겨울철을 맞아 계절형 실업과 한파,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위험을 겪고 있는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에 대해 내년 2월까지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기간’을 운영한다.

발굴대상은 계절형 실업으로 인한 저소득 가구와 독거장애인, 주거 취약계층, 전기·수도요금과 같은 공공요금 장기체납 가구 등 도움이 필요하지만 지원받지 못하는 복지 소외계층이다.

여기에 코로나19 장기화 영향을 고려해 올해 12월까지 연장된 긴급복지 한시적 완화기준 대상가구도 적극 발굴한다.

발굴된 대상자에게는 긴급복지지원, 기초생활보장 등 공적지원을 지원하고, 공적 지원이 어려운 가구는 민간자원과 연계해 위기상황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복합적인 어려움이 있는 경우 통합사례관리대상자로 선정해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도움이 필요한 위기가구에 대해서 긴급복지나 사례관리 등 도움을 줄 수 있는 복지제도가 있으니 위기가구를 발견하는 즉시 군청 주민복지과나 읍·면사무소로 연락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찬남 기자 jcrs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