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세계 3대 반도네온 연주자 지안니와 빠스꽐레 듀오 내한 공연

기사승인 2024.07.08  11:38:54

공유
default_news_ad1
반도네온연주자 지안니이오리오, 피아니스트 빠스꽐레 스타파노

이탈리아의 반도네온과 피아노 듀오인 빠스꽐레 스타파노(Pasquale Stafano)와 지안니 이오리오(Gianni Iorio)가 문화기획단 무대공감 주관으로 내한공연을 갖는다.

두 아티스트는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을 통해 한국과 처음 인연을 맺었으며, 이후 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 EBS TV 스페이스 공감, 해운대재즈페스티벌, 부산씨리얼뮤직페스티벌, 빅마마 리더 신연아와의 협연 등을 통해 국내에서도 많은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내한공연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잠시 주춤했던 한-이탈리아 간의 음악적 교류를 다시 시작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반도네온은 연주하기 어려워 ‘악마의 악기’라 불리지만, 그 소리는 매우 매혹적이다. 한국에서 흔히 볼 수 없는 반도네온과 피아노의 앙상블은 많은 음악인들에게 영감을 주고, 대중들의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빠스꽐레 스타파노와 지안니 이오리오는 음악학교에서 처음 만나 오랜 시간 음악적 교류와 우정을 나눠 왔다. 그들은 반도네온으로 연주하는 피아졸라의 탱고뿐만 아니라 재즈, 팝 등 다양한 장르에서도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지안니 이오리오는 피아노를 전공했지만 반도네온에 심취해 연주를 시작했고, 유럽 음악 잡지에서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반도네온 연주자 3인’에 선정될 만큼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인 빠스꽐레 스타파노는 여러 장르의 뮤지션과 컬래버레이션으로 전 세계를 무대로 다양한 음악 활동을 하고 있다.

두 아티스트는 이탈리아 남부 스토르나렐라의 국제 뮤직 페스티벌 예술감독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이탈리아 뮤직 컨서바토리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이탈리아 연주자 지안니 이오리오와 빠스꽐레 스타파노 듀오 콘서트는 다음 일정으로 진행된다.

· 7월 11일: 진해문화센터
· 7월 12일: 부산 재즈 와인에 빠지다
· 7월 13일: 대전 아트브릿지
· 7월 14일: 벨로주 홍대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