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는?

기사승인 2024.06.25  11:14:45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민 눈높이 국민의힘 새로운 혁신과 변화 이끌 리더십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나경원·한동훈·원희룡·윤상현 후보./사진=이용우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는 '어대한' ·수직적 당정관계 개편과 당의 쇄신과 미래 역량 리더십이다.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윤상현 한동훈 원희룡 후보들은 보수의 가치를 지키며 혁신정당에 방점을 두었다.

나경원 의원은 총선의 지역구 승리와 무계파 강조하며 보수의 정치와 야당의 독재에 맞서 투쟁을 밝혔다.

윤상현 의원은 총선의 승리를 앞세우며 용산에 민심을 가감없이 전달하고 가치정당, 이념정당, 혁신정당을 강조했다.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은 총선 패배의 책임감으로 유능한 정당으로 바꾸고 수평화적인 당정관계와 보수층 결집력을 호소했다.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은 총선 배패 책임을 통감하며 당정관계의 개선을 위한 레드팀 구성을 어필했다.

이들 후보는 대권 도전에 충분한 인물들이지만 당의 어려움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당권에 도전했다는데 공통점을 갖고 있다.

이번 전당대회는 당심과 민심의 8대2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치열하게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총선을 거치며 사실상 '반윤'이 된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은 본인 중심의 구도로 재편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친윤' 대 '반윤' 그리고 '친한'대 '반한'의 지지 구도는 극복해야 할 산이라 생각된다.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의원과 윤상현 의원 그리고 원희룡 전 장관의 공통점은 대통령실과의 소통이지만 방법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은 수평적 당정관계이고 나경원 의원은 자유로운 존재, 원희룡 전 장관은 신뢰의 관계, 윤상현 의원은 신뢰를 바탕으로 할 말하는 대표이다.

7·23 전당대회는 앞으로 지선과 대선을 앞두고 치러지기 때문 차기 당대표의 어깨는 한층 무겁다.

당장 대야 관계와 민생 극복을 위한 리더십이 절대적으로 발휘되어야 하고 당의 새로운 혁신과 변화에 이끌 구심점이 되어야 한다.

따라서 전당대회는 용산이 아닌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국민을 중심으로 둔 전당대회가 되어야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