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공진원, 우리놀이터 6개소 전통생활문화교육 ‘쿵떡쿵떡 놀이학당’ 성료

기사승인 2024.03.05  12:13:31

공유
default_news_ad1
전통생활문화교육 ‘쿵떡쿵떡 놀이학당’ 참여자들이 조오랭 캐릭터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장동광, 이하 공진원)은 지난해 10월부터 전국 우리놀이터 6개소에서 진행한 어린이 전통생활문화교육 ‘쿵떡쿵떡 놀이학당’을 성황리에 종료했다.

우리놀이터 경주(경주엑스포대공원)를 시작으로 경기도 고양(고양어린이박물관)과 양주(양주 회암사지박물관), 대전(대전시립박물관), 전주(우리놀이터 마루달), 그리고 경기도 파주(국립민속박물관)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 이번 프로그램은 누적 참여자 수 총 1829명을 기록하며 전통생활문화교육에 대한 높은 관심과 호응을 실감할 수 있었다.

‘쿵떡쿵떡 놀이학당’은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이 전통놀이 및 전통생활문화를 체험하며, 바른 인성과 공동체 의식을 기를 수 있도록 기획된 전통생활문화 교육프로그램이다. 기존의 전통문화교육이 단순히 전통놀이 소개나 체험에 집중했다면 이번 프로그램은 다양한 전통놀이와 생활문화를 체험하면서 배려와 존중, 소통, 협력의 가치 등을 배울 수 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특히 다양한 콘텐츠 중에서도 윷놀이를 기반으로 개발한 교육 학습꾸러미를 활용한 ‘데굴데굴 우리놀이’가 가장 인기가 있었다. 해당 교육은 대형 윷놀이를 기반으로 제작된 보드게임과 새하얀 조랭이떡을 활용해 개발된 ‘조오랭’ 캐릭터와 함께 이야기 속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즐겁게 몰입하면서 자연스럽게 우리 고유의 전통생활문화와 인성 덕목 등을 배울 수 있다는 점에서 어린이들과 학부모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데굴데굴 우리놀이’와 더불어 내 손으로 직접 나무 팽이와 비사를 만들어 시합을 해보는 ‘쿵떡쿵떡 놀이공작소’, 다양한 전통놀이를 두루 체험할 수 있는 ‘우리놀이 도장깨기’, 조오랭 캐릭터와 사진을 찍어 자신의 SNS에 올리는 ‘조오랭 캐릭터 포토존’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됐다. 어린이들뿐 아니라 가족과 학부모 등 다양한 대상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쿵떡쿵떡 놀이학당’은 전통생활문화에 대한 세대 간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프로그램 참여자들은 조오랭 캐릭터와 보드게임 등을 통해 전통놀이도 즐겁다는 걸 알게 돼 만족스럽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즐겁게 체험할 수 있는 전통문화교육 콘텐츠가 더욱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전통생활문화교육을 주관한 공진원은 우리 전통놀이와 문화교육을 통해 아이들의 신체 발달과 건강한 정서 함양은 물론 세대 간의 공감대 형성에도 기여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공진원은 미래 세대가 일상 속에서 전통문화를 쉽고 재미있게 즐기고, 우리 고유의 놀이와 문화를 생활 속에서 더 가깝게 누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박훈영 기자 phy3623@ikoreanews.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