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집중호우 침수와 감전으로 경기·서울서 7명 사망·6명 실종[영상]

기사승인 2022.08.09  17:43:04

공유
default_news_ad1

- 반지하에 갇혀 숨지고 급류에 휘말려 실종…선로침수, 토사유출 사고도 잇따라

9일 폭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서울 동작구 문창초등학교에 마련된 임시주거시설에서 휴식하고 있다. 연합뉴스

집중 호우로 서울과 경기에서만 9일 오전 6시 현재 7명이 사망하고 6명이 실종됐다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서울 동작구에서 쓰러진 가로수 정리 작업 중이던 63살 구청 직원이 전기에 감전돼 숨졌고 관악구 반지하에 갇혀있던 40대 2명과 13세 아동 등 3명이 침수로 숨졌다.

동작구에서 같은 날 오후 5시 40분에는 주택 침수로 1명이 숨졌다.

경기 광주시에서는 버스 정류장 붕괴 잔여물 밑에서 1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도로 사면 토사 매몰로 다른 1명이 사망했다.

실종자는 서초구 지하상가 통로 등 서울에서 4명이 나왔고, 경기 광주에서는 하천 범람으로 2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서 107세대의 이재민이 발생해 102세대 155명이 학교와 체육관 시설 등에 머물고 있다.

주택 및 상가 침수 751(서울 684, 인천54, 강원2, 경기1)건이 발생했고 옹벽붕괴3(인천1, 서울2), 토사유출 5(서울4, 경기1)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교통피해도 잇따라  광주-원주 민자고속도로에서 토사유실이 발생해 새벽 1시부터 응급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선로침수 피해도 잇따라 서울에서 7건, 인천에 1건 등 8곳에서 기차 선로가 침수돼 전철 운행이 중단됐다.

그러나 지하철 1호선~8호선은 이날 05시 30분부터 정상운행중이고 9호선 노들~사평역, 중앙선 원덕~용문 구간은 분리운행 중이라고 중대본은 전했다.

둔치주차장 26개소, 하천변 45개소 등은 여전히 통제 중이다.

현재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 충남북부해안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경기남부를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mm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된 상태여서 추가 비 피해가 우려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권혁주 기자 hjkwon2050@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