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남군, 2022년도 어촌뉴딜300 공모사업 2개소 선정

기사승인 2021.12.06  17:13:19

공유
default_news_ad1

- 송지 동현·문내 임하 어항시설 정비 등 실시, 국비 119억 원 확보

   
 
  ▲ 2022년도 어촌 뉴딜300 사업에 선정된 송지면 동현항 사업계획도 / 사진=해남군 제공  
 

해남군 송지 동현항, 문내 임하항 2개소가 내년도 어촌뉴딜300사업 신규대상지로 선정돼 국비 119억 원 등 총 17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해남군은 4년 연속 어촌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되며 어촌 활성화와 주민소득 향상에 청신호가 되고 있다.

 
임하도 사업계획도 / 해남군 제공

해양수산부의 국책사업으로서 2019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어촌뉴딜 300사업은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특화사업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으로 국비 70%를 사업비로 지원하게 된다.

2022년도 어촌뉴딜300사업은 전국 54개 시·군·구에서 187개소가 신청해 3.7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서면평가와 현장평가 및 종합평가를 거쳐 50개소가 사업지로 최종 선정됐다.

해남군은 사업대상지 공모를 앞두고 현장포럼 및 전문가와 맞춤형 자문회의를 개최하고 관련기관을 방문하는 등 면밀한 준비를 해 2개소가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군은 송지 동현항에 총사업비 94억 원을 투입, 어항시설을 정비하고, 다목적 커뮤니티센터, 어항공원 등을 조성하며, 문내 임하항에는 76억 원을 투입해 방파제 신설, 임하바다갤러리 조성, 복지센터 신축 등을 추진한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삼면이 바다인 해남의 어촌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면밀히 공모를 준비해 온 결과 4년 연속 사업선정의 쾌거를 이루게 됐다”며“주민들의 삶의 터전인 어촌 환경 개선은 물론 필수 기반시설의 현대화로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어업 생산성 증대와 소득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해남군은 2019년 2개소 150억 원, 2020년 3개소 247억 원, 2021년에 2개소 182억 원에 이어 2022년 2개소 170억 원을 확보해 총사업비 749억 원을 확보했으며 대상지는 총 9개소로 늘었다.

 

정찬남 기자 jcrs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